‘뷰티풀 민트 라이프 어워즈’, 수상은 노리플라이·브로콜리너마저·정승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17' / 사진제공=민트페이퍼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17’ / 사진제공=민트페이퍼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17’ 마지막 일정 또한 성공리 개최됐다.

지난 5월 28일 홍대 KT&G 상상마당에서 열린 ‘민트페스타 vol.55’ 공연 현장에선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17 (이하 ‘뷰민라2017’)’의 마지막 일정인 ‘뷰민라 어워즈’ 시상식이 열렸다.

‘뷰민라 어워즈’는 최고의 아티스트, 최고의 공연, 최고의 신인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이번 어워즈에서는 총 40여팀의 아티스트가 공연을 비롯해 다양한 이벤트나 프로그램을 펼쳤다. ‘뷰민라 어워즈’의 시상은 관객 의견 80%와 스태프 의견 20%를 반영하여 결정된다.

‘최고의 아티스트’로는 일요일 ‘민트 브리즈 스테이지’ 무대에 올랐던 ‘노리플라이’가 선정됐다. 노리플라이는 멤버 정욱재가 뷰민라의 환경 캠페인인 ‘eARTh’에서도 맹활약하며 노리플라이의 최고의 아티스트 수상에 일조했다.

노리플라이의 권순관은 “7년만에 두 번째로 뷰민라 최고의 아티스트를 수상하게 된 것은 eARTh 대장인 욱재의 공이 크다”고 하며 “함께해준 뷰민라 스태프와 관객분들에게도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남겼다.

‘최고의 공연’ 부문은 일요일 ‘러빙 포레스트 가든’의 헤드라이너로 무대에 오른 ‘브로콜리너마저’가 수상했다. 브로콜리너마저는 공연 막바지에 ‘보편적인 노래’를 마이크 없이 기타와 목소리로만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자아냈다.

브로콜리너마저의 멤버 향기와 류지는 시상식에 올라 “육아에 바쁜 다른 멤버들을 대신해 감사 인사를 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좋은 모습, 좋은 공연을 선보이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뷰민라 2017’에 처음 출연한 아티스트만 받을 수 있는 ‘최고의 루키’ 부문에선 정승환이 그 영예를 안았다. 이로써 안테나뮤직은 이로써 지난해 샘김에 이어 2년 연속 신인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시상식에서 정승환은 “한 번밖에 받을 수 없는 영광스러운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이제 막 첫 걸음을 시작한 신인인데도 메인 스테이지에 설 수 있는 영광과 동시에 최고의 루키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뷰민라 2017’은 지난 5월 13일, 14일 양일간 올림픽 공원에서 개최됐다. 어반자카파, 페퍼톤스, 정준일, 데이브레이크, 소란, 멜로망스, 치즈 등 40여팀의 공연과 댜양한 이벤트, 부대행사 등을 선보이며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