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인터뷰] 송대관 “내가 먼저 욕설? 홍상기 주장, 절대 사실 아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송대관

송대관

가수 송대관이 홍상기 대표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송대관은 30일 텐아시아에 “홍상기 대표는 가요계 여론이 좋지 않으니 이제 와서 면피 목적에 기자회견을 하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송대관은 “홍상기 대표가 일전에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었다. 당시에는 자신이 내게 욕을 했고 그로 인해 언쟁이 있었다고 밝혔다”며 “내가 먼저 욕설을 해서 일이 벌어졌다면 그때 그렇게 얘기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하고 반문했다.

송대관은 자신이 홍상기로부터 거액의 돈을 빌렸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절대 그런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시다시피 난 지금 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상황이라 빚이 한 푼도 없다”며 “만일 그에게 돈을 꿨다면 가요계를 떠나겠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이 홍상기 대표와 그의 소속가수 김연자의 인사를 받지 않았던 것에 불만이 있었던 것 같다는 홍 대표의 주장에 대해 “인사란 것이 많은 사람들이 오갈 때 눈이 마주치면 목례도 하는 것 아니냐. 내가 그에게 무슨 악감정이 있어 인사를 안 받느냐”며 “‘가요무대’에는 수십 명의 가수들이 오고 간다. 혹시 인사를 했는데도 못 받을 수 있는 것 아니냐. 충분히 서운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것을 빌미로 내게 욕을 한다는 건 나를 그동안 만만하게 봤다는 것 아니냐”고 답했다.

송대관은 “내가 홍상기 대표에게 욕을 들었던 것은 법적 대응을 할 만한 사항이 아니다”며 “그런데 지금 워낙 여론이 좋지 않으니 이렇게 기자회견을 하고, 허위 사실을 말하다니 자기 무덤을 파는 꼴이다. 이건 완전 고소감이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송대관은 지난달 24일 KBS1 ‘가요무대’ 녹화를 마치고 내려오던 중 홍상기 대표와 마주쳤고 그에게 폭었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당시의 충격으로 입원했다고 밝혀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홍상기 대표는 30일 이를 전면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