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서정희, 과거 학업 포기할 수 밖에 없었던 사연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사진=SBS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 서정희가 과거 학업을 포기할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을 공개한다.

30일 방송될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 친구 서정희가 데뷔 전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이날 장호일, 류태준과 함께 나리분지로 나들이를 떠난 서정희는 가수로 데뷔할 뻔한 사연과 함께 오디션 곡 ‘졸업의 눈물’을 소개했다.

이 노래를 왜 오디션 곡으로 정했냐는 장호일의 질문에 서정희는 학업을 마치고 싶었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으로 포기해야 했다고 솔직하게 전하며, “친구들, 선생님, 학교에 대한 그리움과 힘들었던 내 마음을 대변한 노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녀는 떨리는 목소리로 당시 오디션 노래를 불러 뭉클함을 자아냈다.

한편 서정희는 나리분지의 울창한 숲을 종횡무진 누비는가 하면, 난생처음 먹어본 더덕전의 맛에 푹 빠진 모습을 보여 천진난만한 매력을 뽐냈다는 후문.

서정희의 진솔한 고백은 오늘(30일) 오후 11시10분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