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믹부터 오열까지…’초인가족’ 김기리가 보여준 온도차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초인가족' 김기리 / 사진=방송 캡처

‘초인가족’ 김기리 / 사진=방송 캡처

김기리가 ‘초인가족 2017’에서 오열 연기를 선보여 화제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초감성 미니드라마 ‘초인가족 2017’에서 김기리가 기존의 밝은 모습의 박대리에서 아버지를 잃은 아들의 슬픈 모습을 오열 연기로 표현하며 연기 변신을 꾀했다.

김기리는 극중 박대리 역을 맡아 도레미 주류 2팀의 소식통과 오아시스같은 활력을 주는 분위기 메이커로 드라마 속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전하는 ‘프로 웃음 유발러’ 로서 활약을 펼치고 있다.

박대리는 투병 중이셨던 아버지에게 선뜻 자신의 간을 이식해 드리려는 행동을 통해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침착하고 듬직한 면모를 여실히 보여줬다. 또 아버지의 죽음 이후 만삭 아내와 함께 장례식장을 지키며 마음껏 울지 못하는 박대리의 모습은 가장의 무게를 짐작케 하며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안타까운 마음을 자아냈다.

특히 박대리가 서럽게 오열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는 동시에 드라마의 몰입도를 극대화 시켰다.

김기리는 첫 드라마 도전작인 ‘초인가족 2017’를 통해 유쾌한 ‘아부왕’의 모습부터 믿음직스러운 아들이자 가장의 모습까지 완벽히 소화해내며 연기자로서의 초석을 다졌다.

한편, 김기리가 출연하는 ‘초인가족 2017’은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 2회 연속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