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익의 뮤즈’ 최희서에 궁금증 UP…”역할을 120% 완벽 소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희서

최희서

‘동주’에 이어 ‘박열’에도 출연하며 이준익 감독의 뮤즈가 된 최희서는 누구일까.

영화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 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실화를 그린 작품이다. 메인 예고편 공개 이후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후미코 역의 최희서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박열에게 자시을 아나키스트라 소개하며 동거를 제안하는 당찬 여성의 모습으로 등장하는 최희서는 일본인 특유의 한국어 발음을 완벽히 구사해 예비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가네코 후미코’의 자서전을 독파하는 것은 물론, 캐릭터 분석 노트를 작성하며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고.

최희서는 연기의 기술적 부분뿐 아니라 후미코의 내면을 그대로 담아내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박열과 함께 일본 황태자 폭탄 암살 혐의로 기소된 후미코의 신념을 보여주는 장면에서는 감정선을 놓치지 않기 위해 하루 동안 홀로 열 신을 소화했다고.

이준익 감독은 “최희서는 뛰어난 일본어 실력, 그리고 그보다 더욱 뛰어난 연기력을 갖춘 배우”라며 “한국에 연기를 잘 하는 여배우들이 많지만, 후미코 역할은 최희서가 아니고선 대안이 없었다. 그는 역할을 120% 완벽하게 해냈다”고 극찬했다.

박열과 함께 일본 제국주의의 심장부인 도쿄에서 항일운동을 펼쳤던 아나키스트 후미코 그 자체로 변신한 최희서의 열연이 기대되는 영화 ‘박열’은 오는 6월 28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