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2’ 측 “임영민, 부정행위 확인…패널티 적용 검토중”(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net '프로듀스 101시즌2' 공식 홈페이지

/사진=Mnet ‘프로듀스 101시즌2’ 공식 홈페이지

‘프로듀스 101 시즌2’ 측이 부정행위를 한 브랜뉴뮤직 임영민에게 패널티 적용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이하 ‘프듀2’) 측은 30일 텐아시아에 “기획사 통해서 연습생 본인에게 확인을 했다. 본인은 원하는 곡을 가족에게 이야기 한 적은 없다고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가족과 일부 팬이 콘셉트 평가곡으로 이야기를 나눈 게 확인이 됐고, 타연습생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패널티 및 상대방안을 확인 중이다”라고 밝혔다.

또 ‘프듀2’ 측은 지인 스포일러와 관련해 “이 사안 역시 기획사를 통해 확인했는데, 지인에게 등수 및 프로그램 내용을 스포일링 한 것은 없다고 했다”며 “그래서 기획사 측에서는 실제 지인의 글이 아니라고 했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서는 추가 패널티는 없을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프듀2’는 최근 콘셉트 평가를 앞두고 국민 프로듀서, 즉 국내 네티즌들이 직접 연습생에 어울리는 평가곡을 투표할 수 있게 했다.

모두 5곡이 공개된 가운데 일부 연습생은 다양한 경로로 자신이 원하는 곡을 팬들에게 알려 뭇매를 맞았다. 강다니엘, 김동빈, 이기원 등은 관련 곡에 배당받지 못하는 페널티를 받았고 프로그램을 통해 사과했다.

한편 ‘프듀2’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