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X연정훈, ‘한끼줍쇼’ 규동형제와 만난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사진=JTBC ‘한끼줍쇼’

‘맨투맨’의 비주얼 브로맨스 박해진과 연정훈이 규동형제와 만난다.

오는 31일 방송될 JTBC ‘한끼줍쇼’에서는 드라마 ‘맨투맨’에 출연 중인 박해진과 연정훈이 밥동무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규동형제와 함께 강남구 일원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일원동은 ‘편안한 동네’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곳으로 집집마다 활짝 핀 장미와 잘 가꾸어진 정원이 돋보이는 곳이다. 강호동은 연신 “동네에 꽃향기가 난다”라며 감탄했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이경규는 박해진을 ‘유해진’이라고 부르고, 연정훈의 아내 배우 한가인을 기억해내지 못해 “여기(코) 점 난 분”이라고 답해 예능 초보인 두 게스트 박해진과 연정훈을 당황하게 했다.

또한 이날 규동형제와 박해진, 연정훈은 ‘사진찍기 미션’에 나섰다. 이경규가 지난 방송에서 “‘한끼줍쇼’는 게스트 보다 우리 MC 덕이 크다”라는 발언을 한 바 있고, 제작진은 이를 증명하기 위해 새로운 미션을 만든 것.

이에 규동형제 팀과 맨투맨 팀으로 나누어 시민들과 호흡하는 미션이 진행됐다. 모든 이들이 맨투맨팀의 순조로운 우승을 예상했지만 미션이 시작되자 규동팀이 의외의 활약을 선보였고, 박해진과 연정훈은 한 끼 도전이 시작되기도 전에 굴욕을 맛봐야 했다.

과연 ‘규동형제 vs. 맨투맨’의 대결에서 자존심을 지키는 팀은 누구일 지, 그 결과는 31일 오후 10시50분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