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태항호, 어디에도 없던 독보적 매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섬총사' / 사진=방송 캡처

‘섬총사’ / 사진=방송 캡처

배우 태항호의 ‘명품 예능감’이 화제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과 감초 캐릭터로 존재감을 입증하며 ‘명품 조연’으로 자리매김한 태항호가 올리브TV와 tvN에서 동시 방송되는 예능프로그램 ‘섬총사’에 출연해 어디서도 보지 못한 독보적인 매력을 과시하며 단숨에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섬총사’ 2화에서는 베일에 싸여있던 ‘달타냥’의 정체가 밝혀졌다. 온갖 추측이 난무한 가운데 태항호는 편안한 차림새와 푸근한 인상의 현지인 포스로 등장해 섬총사를 당황케 했다. 또한 태항호는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섬총사로 인해 인지도 굴욕을 겪었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자신만의 매력을 자랑했다.

시작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선보인 태항호는 공손하게 두 손을 모은 채 섬총사와 대화를 나누다가도 우이도의 찬 바람에 “바지 좀 입어도 될까요?”라고 물으며 수줍은 모습으로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이어 강호동은 촬영 전날까지 연극 무대에 서고 왔다는 태항호에게 연기가 한창 무르익을 때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즉석 연기를 선보여야할 것 같은 분위기가 조성되자 태항호는 “아니다, 쓰레기 수준이다”라며 센스 있는 초강수로 응수해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또한 강호동의 이름으로 즉석 삼행시에 도전한 태항호는 “강한 남자, 호랑이같은 남자, 동그리동동”이라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강호동의 품을 파고 들어 비주얼과는 사뭇 다른 깜찍함으로 반전 매력을 어필했다.

이어 즐겨먹는 음식은 채소, 취미는 독서와 음악감상이라며 연속으로 반전 매력을 뽐낸 태항호는 강호동과의 산책길에서 밤하늘에 뜬 우이도의 별을 보고 눈가가 촉촉해지는 소녀감성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섬세한 터치로 여배우 버금가는 피부관리를 선보이는 등 어디서도 만나보지 못한 신선한 매력으로 ‘마성의 늪’을 구축했다.

태항호는 연극 무대에서부터 차근차근 쌓아온 탄탄한 연기내공으로 SBS ‘괜찮아, 사랑이야’, MBC ‘전설의 마녀’, SBS ‘피노키오’, KBS ‘부탁해요, 엄마’, ‘구르미 그린 달빛’, MBC ‘미씽나인’ 등의 작품에 출연해 ‘흥행보증수표’로 떠오른 바 있다.

또한 지난 해 3월, MBC ‘라디오 스타’에서 깜찍한 걸그룹 댄스를 선보이며 ‘태블리’ 매력을 발산한 이후 이번 ‘섬총사’로 첫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에 도전해 꾸밈없는 모습과 본인만의 수줍은 매력을 뽐내 시청자들의 열띤 관심을 얻고 있다.

한편 태항호가 출연하는 ‘섬총사’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