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화, 경찰청 홍보대사 논란 “표기 실수로 일어난 해프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A '풍문쇼' 방송 캡쳐

/사진=채널A ‘풍문쇼’ 방송 캡쳐

예정화가 ‘풍문쇼’를 통해 또 한 번 화제가 됐다.

29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스타들의 거짓말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 가운데 예정화의 거짓말 논란을 다뤘다.

이날 한 기자는 “2015년 예정화 씨가 자신의 SNS에 경찰청 홍보대사라는 글을 올린 적이 있다. 이게 문제가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경찰청 홍보대사는 당시 아이유였다. 이게 표기의 미스였다. 경찰청 홍보대사가 아니라 부산 기장 경찰서 홍보대사였다. 단순한 표기 실수로 일어난 해프닝이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예정화는 최근 전주 경기전의 매화 와룡매에서 사진을 찍어 논란이 일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