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오연서, 애물단지 ‘그녀’의 활약을 기대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

배우 오연서가 첫 방송부터 자신만의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며 다음 방송에 대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29일 방송된 SBS ‘엽기적인 그녀’ 1, 2회에서는 오연서만의 자연스러운 연기가 캐릭터와 잘 어우러졌다. 청순한 비주얼과 다르게 반전 행동을 일삼는 ‘그녀’ 캐릭터를 적재적소에 녹여냈다는 반응과 그럼에도 밉지 않은 사랑스러운 모습도 살렸다는 평을 얻고 있다.

먼저 다리 위에서 달을 바라보던 혜명공주(오연서)의 첫 등장은 아름다웠다. 이내 만취 상태로 트림과 구토를 일삼고 시비를 거는 행각이 이어지며 견우(주원)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눈길도 끌었다.

이런 그녀의 활약은 견우와의 어긋난 만남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가마꾼들로부터 자신을 구해준 그를 변태 색정광으로 오인한 후 거침없이 물건을 집어 던지고 사정없이 목에 헤드락을 거는 안하무인격의 행태까지 보인 것.

이처럼 애물단지 공주 역을 맡은 오연서는 섬세한 감정으로 ‘그녀’ 캐릭터를 소화했다. 2회 방송 말미, 견우와의 소동에서 소중한 물건을 잃어버린 듯한 그녀가 30일 방송될 3, 4회에선 또 어떤 모습을 보여주게 될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