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통했다! ‘캐리비안의 해적5’ 흥행 포인트 3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potc1-vert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가 개봉 5일만에 150만 관객을 돌파한 데 이어 6일 연속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폭발적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캡틴잭_컴백_실화 #외모방부제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의 상징은 두 말 할 것 없는 엉뚱발랄 잭 스패로우(조니 뎁)다. 이번 영화에서 잭 스패로우는 전세계 관객들이 알고 있는 그 모습 그대로 돌아왔다. 짙은 눈화장과 두 갈래로 땋은 수염, 모자와 럼주 장착까지 “잭 스패로우는 늙지 않는다”는 전설까지 새로 써 내려가기 시작했다. 죽은 자들과 고스트샤크들에게 쫓기는 일촉즉발의 위기에도 여전히 능청스럽고 재치 있게 모면하는 모습, 오랜 친구들에 대해서도 밉지 않게 투덜거리는 모습까지 명불허전의 존재감을 입증했다. 또한 이번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에서는 나침반을 휘휘 돌리는 열두 살 잭 스패로우의 모습까지 확인할 수 있다.

#역대급_해상전투 #해적선은_역시_블랙펄 #아이맥스각
“시리즈 역대 최고”라는 평을 얻고 있는 장대한 해상 전투와 바다의 비주얼이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의 두 번째 흥행 포인트. 영화 후반 마지막 전투에 앞서 바다가 두 갈래로 갈라지는 장관과 수면 아래서 솟구친 고스트쉽이 해군 함선 한 대를 찍어 누르는 장면이 인상적이다. 쉴 새 없이 몰아치는 추격전에 “시원하다”는 감탄이 절로 나오는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갑작스럽게 더워진 날씨에 극장으로 향하는 관객들을 바다 위로 ‘캐리’하고 있다. 영화 후반 원래 크기를 되찾은 블랙펄 호가 바다 위로 당당하게 출항한 모습이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세젤예카야 #잘생쁨_헨리_내거하자 #바르보사가_또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개봉 이후 이번 편에 합류한 새로운 캐릭터들이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의 중심에 섰다. 각자의 아버지를 찾고 있다는 공통점으로 뭉친 헨리 터너(브렌튼 스웨이츠)와 카리나 스미스(카야 스코델라리오)가 그 주인공. 자연히 ‘잘생쁨’과 ‘세젤예’를 외치게 하는 미모만으로도 새 여정을 완벽하게 이끌어가는 이들은 긍정적인 성격과 추진력까지 갖춰 잭 스패로우보다도 더욱 적극적으로 죽은 자들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노력한다. 그 과정에서 티격태격하는 모습과 서로 달랐던 믿음을 발맞춰가는 케미스트리로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의 1세대 커플 윌 터너(올랜도 블룸)와 엘리자베스 스완(키이라 나이틀리)을 이었다. ‘눈호강’을 책임지는 새 캐릭터들까지 관객들을 완벽하게 매료하며 새로운 흥행 신화의 또 다른 포인트가 되고 있다.

시리즈를 사랑하는 팬들 사이에서는 잭 스패로우에 이은 시리즈 개근상 수상자 헥터 바르보사(제프리 러쉬)의 이름이 가장 많이 등장한다. 역대 ‘캐리비안의 해적’ 모든 시리즈에 출연하며 잭 스패로우의 운명의 짝과도 같은 인생을 살아온 헥터 바르보사는 이번 이야기에서 전편들보다 큰 축을 담당한다. 온 바다를 위협하는 캡틴 살라자르(하비에르 바르뎀)와도 오히려 잭 스패로우보다 많이 부딪치는 바르보사의 활약이 시리즈의 또 다른 재미와 반전을 책임지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