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구봉구, 음원 역주행 이어 대학 축제 러브콜…제1의 전성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길구봉구 / 사진제공=뮤직웍스

길구봉구 / 사진제공=뮤직웍스

실력파 남성 듀오 길구봉구가 어느 때보다 바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길구봉구는 데뷔 이후 앨범, 드라마 OST 등으로 차근차근 자신들의 음악과 실력을 알렸고 마침내 제 1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최근 길구봉구는 MBC ‘듀엣가요제’, ‘복면가왕’ 등 각종 음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을 펼쳤다. 또 2014년 발매한 ‘바람이 불었으면 좋겠어’가 지난 4월 멜론차트 31위, 올레뮤직 11위 등 음원차트 상위권에 재진입한 후 지금까지도 상위권을 기록하며 새로운 역주행 아이콘으로 등극했다.

이어 길구봉구는 대학가 러브콜을 받아 5월에만 10여개의 대학교 축제에 방문해 떠오르는 대학 축제 섭외 1순위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한편, 길구봉구는 유성은과 콜라보 콘서트 ‘구구스타’를 개최, 약 1000명의 관객들의 호응을 받으며 성황리에 종료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