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열도 팬심 홀렸다…첫 日 프로모션 ‘성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드림캐쳐가 30일 열흘 간의 일본 프로모션을 마치고 귀국한다. / 사진제공=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드림캐쳐가 30일 열흘 간의 일본 프로모션을 마치고 귀국한다. / 사진제공=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드림캐쳐가 일본에서의 첫 프로모션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드림캐쳐는 30일 오후 약 열흘 동안의 일본 프로모션을 마치고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특히 첫 프로모션임에도 불구하고 현지에서 뜨거운 환영을 받으며 새로운 한류의 불씨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드림캐쳐의 일본 프로모션은 의미가 깊었다.

드림캐쳐는 지난 20일 ‘KCON 2017 JAPAN’에 참석하면서 본격적인 프로모션에 돌입했다. 이들은 21일에는 프리쇼 무대에 올라 특유의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펼쳐내며 K-POP 팬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다.

드림캐쳐는 이어 22일 치바를 시작으로 도쿄와 효고, 오사카를 돌며 현지 팬들과 가까이서 호흡했다. 특히 매 무대마다 관객 수가 늘어난 것은 물론 CD와 굿즈 등의 판매량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등 드림캐쳐를 향한 뜨거운 관심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는 전언이다.

드림캐쳐의 일본 프로모션은 해외 팬들의 성원에 힘입은 첫 번째 행보라는 주목할 만하다. 특히 데뷔 약 5개월 차를 맞이한 신인 걸그룹임에도 드림캐쳐는 다양한 이벤트와 무대에 수많은 현지 팬들을 불러 모으며 ‘한류 신성’으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해피페이스 엔터테인먼트는 “짧은 일정에도 불구하고 좋은 추억을 만들어주신 일본 팬 여러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 앞으로 일본 외에도 다양한 나라에서 프로모션 요청이 들어오는 만큼 하루 빨리 여러분들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두 번째 싱글 ‘악몽 – Fall asleep in the mirror’ 활동과 일본 프로모션을 마친 드림캐쳐는 이후에도 각종 페스티벌과 공개 방송 무대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