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터키서 법인설립… 해외 영화시장 공략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중국 이별계약 메인포스터.jpg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 CJ E&M이 국내 콘텐츠 업계 최초로 터키에 현지 법인을 만들고 현지 영화 시장 공략에 나선다.

CJ E&M은 “터키에서 콘텐츠 제작, 투자, 배급, 마케팅 기능을 갖춘 현지 법인을 만들고 한-터키 합작 영화 제작에 나설 예정”이라며 “6월에 한-터키 합작영화인 ‘터키판 이별계약’을 크랭크인하고 연내에 ‘터키판 수상한 그녀’도 크랭크인을 목표로 시나리오 작업 중에 있다”고 밝혔다.

터키 영화 시장은 성장 잠재력이 큰 곳으로 평가 받는다. 터키는 아시아 국가 중 한국, 일본, 인도 등과 더불어 자국 영화 점유율이 할리우드 영화 점유율을 앞선 몇 안 되는 국가 중 하나다. 대부분의 동남아권 국가들의 자국 영화 점유율이 20%대에 그치는 것과 비교해 영화 인프라가 상당히 발전한 국가. 또한 전체 인구 8천만명 중 영화의 핵심 타깃이라 할 수 있는 15세~45세 인구가 50% 이상이어서 콘텐츠 시장의 성장 잠재력 또한 큰 편이다. 또한 인근 이슬람권 및 동유럽, 지중해권 국가까지 문화적 파급력이 큰 나라기 때문에 유럽 및 중동 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수 있는 지정학적 위치다.

CJ E&M영화사업부문 임명균 해외사업본부장은 “이번 터키 법인 설립을 통해 CJ E&M은 한-터키 합작영화 제작, 터키 로컬 영화 배급, 터키 로컬 드라마 제작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라며 “CJ E&M이 확보하고 있는 영화 IP, 합작 영화 제작 능력, 배급 및 마케팅 노하우 등이 터키까지 이식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법인 설립에 대한 의미를 설명했다. 더불어 임본부장은 “CGV가 터키에서 확보한 유통망이 없었다면 CJ E&M의 동반 진출 역시 쉽지 않았다”며 “다른 나라에서의 유통망 확보를 고민할 필요가 없는 할리우드 스튜디오와는 달리, 한국 콘텐츠 기업의 해외 진출은 반드시 플랫폼에 대한 고민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CJ CGV는 지난 해 터키 최대 영화 사업자인 마르스 엔터테인먼트 그룹(Mars Entertainment Group)을 인수, 현재 90개 극장에 800개 스크린을 운영 중이다. 이는 터키에서 극장 점유율로 따졌을 때 약 47%의 점유율(박스오피스 기준). 또한 터키 외 CJ E&M의 진출 국가인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역시 모두 CGV가 진출한 국가라는 공통점이 있다. CGV가 없는 태국의 경우 CJ E&M은 태국 최대 극장 체인 메이저 시네플렉스 그룹과 손잡고 CJ 메이저 엔터테인먼트라는 합작 법인을 2016년 설립한 후 한-태국 합작영화를 만든 바 있다.

내가니할매다_포스터

CJ E&M이 만드는 ‘1호 한-터키 합작영화’는 ‘터키판 이별계약’인 ‘핫, 스윗 & 사워(Hot, Sweet&Sour’가 될 전망이다. ‘이별계약’은 2013년 CJ E&M이 한-중 합작영화로 만들어 중국에서 개봉한 작품으로 개봉 당시 순제작비의 10배를 웃도는 박스오피스 매출을 기록하며 흥행한 영화다. CJ E&M과 터키 1위 영화 제작사인 BKM이 공동으로 제작한다. 터키 내 여성 관객층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시장 환경에서, 현지 여성들이 가장 선호하는 로맨스 장르를 1호 작품으로 선택했다.

한국, 중국, 베트남, 일본, 태국 등지에서 CJ E&M표 합작 영화로 개봉한 바 있는 ‘수상한 그녀’ 또한 한-터키 합작 영화로 만들어진다. ‘터키판 수상한 그녀’는 현재 캐스팅 및 시나리오 각색 작업이 진행 중이며 연내 크랭크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 세계를 돌면서 합작 영화로 만들어 지고 있는 ‘수상한 그녀’는 올해 6월 ‘인도네시아판 수상한 그녀’가 개봉 예정이며, 현재 미국에서 각기 다른 제작사와 함께 영어 버전, 스페인어 버전 작업이 한창 진행 중이다. CJ E&M은 액션코믹장르인 ‘터키판 스파이’ 역시 한-터키 합작영화로 기획/개발 중이다.

한편 한-터키 합작영화 제작을 통해 CJ E&M은 합작영화 영토를 기존 6개 국가에서 7개 국가로 늘리게 됐다. 국내 투자배급사 중 글로벌 진출 측면에서는 독보적인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셈. CJ E&M은 지금까지 미국(4편), 중국(3편), 일본(2편), 베트남(6편), 인도네시아(2편), 태국(1편) 등지에서 약 20여편에 가까운 해외 합작영화를 제작 및 개봉시키며 한국 영화 산업의 외연을 확장시켜온 바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