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김다솜, 남다른 악녀의 비결은? 대본 열공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킹콩 by 스타쉽

/사진=킹콩 by 스타쉽

김다솜의 대본 열공 모습이 포착됐다.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30일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 출연 중인 김다솜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다솜은 장소를 불문하고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는 열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는 대본을 항상 눈에 보이는 곳에 비치하는 것은 물론, 상대 배우와 끊임없이 호흡을 맞춰보는 등 작품의 완성도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또다른 사진 속 김다솜은 체크무늬의 원피스를 입고 장난스러운 표정으로 눈길을 끈다. 그는 소품이었던 연필을 들고 입술을 삐죽 내민 채 귀여운 표정을 지어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배우 조윤우(구세준 역)의 어깨에 손을 살포시 얹는 포즈로 극중 악녀의 모습은 온데간데없는 러블리한 매력까지 발산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다솜은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신분상승을 위해 배신했던 전 연인 이지훈(설기찬 역)과 다시 재회하게 되며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또한 김주현(강하리 역)과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며, 본격 라이벌 구도를 형성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한편 김다솜이 출연 중인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