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오현경, “15살 딸 현재 유학 중, 인종차별도 겪어봐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오현경 /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오현경 /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오현경이 유학생 딸을 언급했다.

29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오현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오현경은 현재 유학생활 중인 딸에 대해 “동양적인 매력이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10년동안 내내 일을 하면서 엄마 역할을 제대로 못해줬다. 그리고 우리나라 왕따 문제 심각하지 않느냐. 이왕이면 인종차별이 뭔지도 겪어보라는 의미로 유학을 보냈다”고 유학을 보낸 이유를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