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심형탁 “‘전설의 고향’ 이후 첫 정극 사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엽기녀' 심형탁 / 사진=심형탁 SNS

‘엽기녀’ 심형탁 / 사진=심형탁 SNS

배우 심형탁이 사극에 도전하며 남다른 한복 자태를 선보였다.

심형탁은 2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엽기적인 그녀’에서 춘풍 역을 맡아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엽기적인 그녀’는 명석한 두뇌와 따뜻함을 가진 조선 최고의 매력남 견우(주원)과 엽기적이고 발랄한 그녀 혜명공주(오연서)의 사랑을 다룬 로맨스 사극이다.

심형탁은 서글서글한 웃음이 매력적인 한량으로 살랑살랑 봄바람같이 떠돈다 하여 춘풍이란 별칭으로 불리는 인물이다.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 없는 듯 보이지만 의외로 모든 궁궐 정보와 비밀에 능통해 견우와 그녀를 도와 정보를 주는 미스터리한 인물로 알려졌다.

심형탁은 “전설의 고향에서 한복을 입어본 이후 처음으로 정극 사극에 도전하게 되어 떨렸다. 서글서글한 웃음이 매력적인 한량과 비슷한 느낌도 있지만 평소 보여드린 모습과는 또 다른 명석한 모습도 볼 수 있으니 기대해주시고, 방송을 통해 춘풍의 모습 지켜봐달라”며 첫 방송을 앞두고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심형탁은 SNS를 통해 남다른 한복 자태를 선보이며 눈길을 끈 만큼 ‘엽기적인 그녀’를 통해 보여줄 연기 변신과 사극 도전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