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PD “법 존재에도 사람들이 복수하는 이유…작품의 의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파수꾼'

/사진=MBC ‘파수꾼’

국가가 내 생명과 재산을 제대로 보호해주지 못한다고 느끼면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그 상상이 ‘파수꾼’을 만들었다.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극본 김수은, 연출 손형석 박승우) 측은 29일 파수꾼의 본격 등장을 앞두고, 파수꾼 조직의 탄생 배경과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파수꾼’은 대한민국의 씁쓸한 현주소를 보여줬던 실제 사건들을 모티브로 만들어졌다. 억울한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간 소년의 이야기 ‘약촌 오거리 살인 사건’, 검찰의 오판으로 용의자가 미국으로 도주한 ‘이태원 살인 사건’, 범인을 잡았으나 공소시효로 처벌할 수 없었던 ‘대구 여대생 성폭행 사건’ 등. 이 사건들의 공통점은 피해 유족이 직접 나서서 진실을 밝히려 했다는 것이다.

제작진은 이러한 평범한 사람들의 끈질김, 강인함에 주목했다. “법에 대해선 아는 것도 없고, 수사할 힘도 능력도 안 되는 평범한 사람들이 억울함을 풀기 위해 끈질기게 매달린 사건들이 실제 있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이들의 강인함이 드라마 속 가상의 조직 파수꾼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여기에 천재 해커 소년, 24시간 CCTV를 감시하는 은둔형 소녀, 베일에 감춰진 파수꾼의 대장 등 캐릭터적 설정들을 더해 스토리에 재미를 불어넣었다는 전언.

특히 ‘파수꾼’은 현실에는 없는 파수꾼의 통쾌한 활극에 집중했다. 제작진은 “범인을 추리하기보다 처음부터 지목하고, 그가 저지르는 범죄를 파수꾼이 어떻게 막는가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극악무도한 범죄를 저지르는 범인들은 물론, 이를 덮어주는 권력까지 세상에 까발리는 등 하나의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파수꾼의 모습이 통쾌함을 선사할 것이라는 것. 여기에 CCTV 해킹 등을 통해 범죄를 미리 알아내는 파수꾼의 방식은 특별한 볼거리를 전한다.

더불어 관전 포인트에 대해 “범죄로 인한 아픔과 사연을 가진 인물들이 함께 아픔을 치유하고, 사적 복수 그 이상의 정의를 실현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파수꾼 멤버 각자의 사건과 에피소드가 하나씩 드러나고, 얽히게 되며 이야기의 시너지가 발휘될 것”이라며 탄탄한 극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손형석 PD는 “법이 존재함에도 왜 사람들이 사적 복수를 상상하는지, 이 상황 자체를 보여주는데 의미가 있다”고 묵직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한편 ‘파수꾼’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