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이리저리 치이는 장남의 서러움 ‘짠내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민진웅/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배우 민진웅의 깊어진 연기가 시청자들의 지지를 얻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민진웅이 자신의 초라한 현실에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이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민진웅은 직장생활로 힘들어하는 유주(이미도)를 달래던 중 결혼과 임신이 후회된다고 말하는 그녀의 모진 말에 상처를 받았다. 이후 아무 말 없이 유주를 바라보는 민진웅의 표정에서 안쓰러움이 몰려왔다.

앞서 민진웅은 아버지의 관심이 중희(이준)에게 쏠리자 아버지를 빼앗겼다는 질투심과 더 잘난 아들이 되어드리지 못했다는 사실에 열등감을 표하기도 했다. 어머니에게 스스로를 초라한 아들이라 말하며 눈물을 글썽이는 민진웅에게서 그간의 마음고생까지 보였다.

이처럼 중희에게 갖는 자격지심에 힘들어 하던 민진웅에게 유주의 말은 더 큰 상처로 다가왔다. 중희와 비교하며 자신을 볼품없는 아들이라 생각해왔던 민진웅이 자랑스러운 남편도 되어 주지 못했다는 자책감에 사로잡힐 때면 안방극장 역시 짠내로 물들었다.

민진웅은 자신감 없이 애잔한 캐릭터를 훌륭히 소화해내며 시청자의 응원을 받고 있다. 시험 이야기에 자신 없어하고, 유주의 말에 대답도 하지 못하는 민진웅을 보고 있으면 그가 받는 부담감과 속상함이 여실히 느껴졌다. 겉으로 표현하지 못하는 속내를 떨리는 눈동자와 슬픈 표정으로 완벽하게 그려낸 것.

이외에도 민진웅은 택배 물류센터 아르바이트로 번 돈을 어머니께 생활비로 드리는 대견함으로 호감을 샀다. 또한, 여동생의 결혼에 대해 진심으로 걱정하고 응원하는 다정함으로 큰 오빠의 듬직함 역시 놓치지 않았다.

항상 웃는 얼굴로 듬직하게 중심이 되어준 민진웅이 속으로만 쌓아둔 마음이 터지며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도 기대감이 쏠린다. ‘아버지가 이상해’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