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X김병만, 명불허전 뼈그맨…’개콘’ 900회 피날레 장식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개그콘서트' 900회 이수근 김병만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개그콘서트’ 900회 이수근 김병만 /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수근과 김병만이 ‘개그콘서트’ 900회를 제대로 빛냈다.

이수근과 김병만은 지난 28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 900회 레전드 특집의 마지막 호스트로 나서 안방에 유쾌함을 선사했다.

이수근은 자신의 대표 코너인 ‘키 컸으면’으로 익숙한 노래와 흥겨운 춤을 선보이며 추억의 웃음 소환에 나섰고, ‘그냥 내비둬’를 통해서는 구수하고 재치 넘치는 입담을 내세워 장동혁과 함께 만담 개그의 진수를 보여주는 등 보는 이들의 편안한 웃음을 이끌어 냈다.

김병만은 ‘조용!필’ 코너에서 특유의 슬랩스틱 코미디로 큰 웃음을 자아냈고, ‘개그콘서트’ 역대 코너 중 가장 긴 기간 동안 방영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달인’ 코너를 통해서는 ‘쏘기의 달인’과 ‘수중 달인’으로 분해 그만이 할 수 있는 개그로 ‘돌아온 달인’의 존재감을 제대로 증명했다.

또 두 사람은 ‘장군’ 코너로 함께 호흡을 맞추며 명불허전 개그콤비로서의 명성을 다시 한 번 빛냈다. 능청스럽게 대사와 애드리브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레전드 특집의 마지막 호스트다운 활약을 펼쳤다.

이처럼 이수근과 김병만의 몸 사리지 않는 활약으로 ‘개그콘서트’는 올해 방송 중 최고 시청률인 10.8%를 기록하는 쾌거를 올렸다. 레전드 코너를 완벽히 재현한 재간둥이 개그 콤비 덕분에 900회 특집의 피날레가 더욱 화려하게 장식됐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