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훈, ‘나쁜자석’ 막공 “무대 설 때마다 힐링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나무엑터스

/사진=악어컴퍼니

오승훈이 연극 ‘나쁜자석’ 마지막 공연 소감을 전했다.

오승훈은 지난 3월 5일부터 5월 28일까지 공연된 연극 ‘나쁜자석’에서 고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오승훈이 연기한 고든은 글을 쓰는 감각이 뛰어나지만 사회부적응적인 성격으로 비운의 천재가 된 인물이다.

오승훈은 연극 ‘렛미인’에 이어 두 번째 연극 무대에 오른 신예지만 신인답지 않은 안정되고 섬세한 연기력으로 ‘훈고든’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오승훈은 “매 번 무대에 서면서 스스로도 많은 힐링을 받았다. ‘나쁜자석’은 내 마음에 긍정적인 영향을 많이 준 작품이다. 관객 여러분들에게도 어떤 방향으로든 좋은 시간이었길 간절히 바란다. 이번 작품이 두 번째인 아직 경험이 부족한 배우이지만, 좋은 배우 선배님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고 전했다.

이어 “언제 어디서 어떤 작품, 어떠한 역할로 뵙든 더 좋은 배우로 나타나겠다. 많은 사랑 주셔서 정말 감사 드린다. 발전된 모습으로 꼭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승훈은 지난 해 연극 ‘렛미인’을 통해 데뷔한 신인 배우다. 다재다능한 끼와 꽃미모로 올 해 SBS 드라마 ‘피고인’과 tvN 예능 ‘버저비터’, 연극 ‘나쁜자석’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