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빌보드 수상, 팬들이 만들어준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방탄소년단,기자간담회

그룹 방탄소년단이 29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린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29일 오전 서울시 중구 롯데서울호텔에서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 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을 만났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1일(현지 시간)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했다. 후보로는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즈, 아리아나 그란데, 션 멘데스 등이 올라, 쟁쟁한 아티스트를 제치고 트로피를 안게 됐다. SNS에서 가장 핫(HOT)한 아티스트에 주어지는 상으로, 방탄소년단의 세계적인 입지를 확인시켰다.

방탄소년단 멤버 전원은 그 공을 팬들에 돌렸다. 제이홉은 “아직까지 믿기지 않는다”며 “수상 후 한국에서 첫 공식 자리인만큼 이 자리를 빌어 가장 먼저 우리 팬 여러분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지민 역시 “시상식에 참석한 것만으로 영광스러운 일이었는데 수상까지 하게 돼 꿈만 같은 자리가 됐다”며 팬클럽 아미에 감사 인사를 전했고, 리더 랩몬스터는 “저희가 수상한 부문이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인 만큼 저희 팬 분들이 다 만들어주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동남아시아-호주 투어를 성황리에 마친 방탄소년단은 오는 30일 일본 오사카를 시작으로 7월초까지 ‘2017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로지 에피소드 3 윙스 투어 재팬 에디션(2017 BTS LIVE TRILOGY EPISODE III THE WINGS TOUR ~JAPAN EDITION~)’ 콘서트를 이어갈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