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첫방, 오연서 “어디서도 보지 못한 신선한 장면 많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래몽래인, 화이브라더스, 신씨네

/사진=래몽래인, 화이브라더스, 신씨네

오연서가 ‘엽기적인 그녀’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오연서가 오늘(29일) SBS 새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 첫 방송을 앞두고 본방사수 독려 메시지를 전했다.

오연서는 극중 혜명공주를 통해 조선시대 신여성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줄 예정이다. 그는 “보편적인 시대상을 파괴하는 듯 한 새로운 캐릭터이기에 찍으면서도 굉장히 뿌듯했다”며 맡은 역에 대해 애정 가득한 시선을 보냈다.

이어 “초반부터 재미있는 씬이 많다. 어디에서도 보지 못한 신선한 장면들로 채워진 만큼 힘들 때 보면 기분 좋아질 드라마가 되었으면 한다”고 바람을 밝혔다.

또한 “사전 제작이어서 그런지 어느 때보다 방송이 더 궁금하고 기다려진다”며 “그동안의 촬영 현장이 스쳐가는 것 같다. 여러 스태프분들이 애써주셨고 저 나름대로도 많이 고민 했으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무엇보다 오연서(혜명공주 역)는 극 중 주원(견우 역)과의 티격태격 코믹씬부터 그야말로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씬까지 펼친다고 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엽기적인 그녀’는 명석한 두뇌와 따뜻함을 가진 조선 최고의 매력남 견우(주원)와 엽기적이면서 발랄한 그녀, 혜명공주(오연서)의 알콩달콩 사랑을 다룬 로맨스 사극으로, 오늘(29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