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배우다’ 탁재훈·조우종, 헤드라인 메이커로 ‘웃음 폭탄’ 예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아이돌 연기대결 - 내가 배우다' 영상 캡처

/사진=’아이돌 연기대결 – 내가 배우다’ 영상 캡처

‘내가 배우다’의 진행을 맡고 있는 탁재훈과 조우종이 헤드라인 메이커로 등극하며 웃음 폭탄을 예고했다.

오는 30일 방송될 K STAR ‘내가 배우다’에서는 탁재훈과 조우종이 그들만의 재치있는 입담으로 맹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내가 배우다’는 차세대 연기돌의 꿈을 가진 8인의 아이돌 스타들이 최종 순위 1위에게 주어지는 신작 드라마 캐스팅 기회를 놓고 사각의 링 위에서 불꽃 튀는 즉석 연기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탁재훈과 조우종은 프로그램의 MC로 매끄러운 진행은 물론 도전자들의 연기 수업에도 열정적으로 참여하며 함께 호흡하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네 번째 링대결에 앞서 유쾌한 질문과 멘트로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 속에 폭소를 유발할 것이라고 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상황.

단 3번의 빅매치만을 남겨두고 최종 우승 혜택을 설명한 조우종은 이날 방송에서 각각의 출연자에게 ‘단독 주인공 제의가 오면 할 거냐?’고 물었다고.

이에 각자의 입장을 답하는 출연자들의 말에 헤드라인을 술술 던지며 웃음을 유발했고 탁재훈은 맞장구치며 또 다른 헤드라인을 만들어 명콤비다운 면모를 보였다는 후문.

탁재훈과 조우종이 출연자 맞춤형 헤드라인을 무한 생성해내는 모습에 웃음이 터진 AOA 찬미는 ‘헤드라인 메이커’라는 별명을 붙여줬다고 해 입담 터진 그들의 활약에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한편 남은 빅매치에서도 치열한 연기대결이 펼쳐질 ‘내가 배우다’는 매드타운 조타, 크나큰 박승준, 빅톤 정수빈, 마이틴 송유빈, AOA 찬미, 나인뮤지스 금조, 에이프릴 나은, 모모랜드 낸시가 도전장을 내밀었으며 안혁모, 조우종, 탁재훈이 진행을 맡고 있다.

출연자들의 색다른 매력과 늘어가는 연기력으로 나날이 흥미진진해지고 있는 ‘내가 배우다’ 8회는 30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