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모비딕’ 측 “셀럽·팬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소통 창구 될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모비딕'

/사진=SBS ‘모비딕’

‘모비딕’이 김호영, 강승현, 김소희, 방주호 등 셀럽들과 함께 색다른 모바일 라이브 방송 ‘모비딕 라이브’를 선보인다.

SBS의 모바일 브랜드인 ‘모비딕’(Mobidic)이 오늘(29일)부터 매주 월~목 오후 9시, 페이스북과 유튜브 ‘모비딕 라이브’ 채널을 통해 모바일 생방송을 시작한다.

‘양세형의 숏터뷰’, ‘김기수의 예.살.그.살’, ‘박나래의 복붙쇼’ 등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모바일 예능 콘텐츠로 대세 몰이에 성공한 ‘모비딕’이 라이브 방송에서는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주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모비딕 라이브’와 기존 모바일 라이브의 가장 큰 차이점은 ‘크리에이터’가 아닌 ‘셀럽’들이 출연한다는 점이다. 월요일에 방송되는 ‘김호영의 호이쇼’는 공연 무대와 방송을 넘나들며 폭넓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화요일 ‘효니야 놀자’는 글로벌 톱모델이자 뷰티 멘토로 수많은 여성들의 워너비로 꼽히는 모델 강승현이 출연한다.

이어 수요일에 방송되는 ‘소희 오락실’은 ‘프로듀스 101’과 ‘음악의 신’ 등을 통해 얼굴을 알린 김소희가, 목요일 ‘옆집 오빠 방주호’는 남다른 비글미로 SNS에서 수많은 팔로워를 거느리고 있는 모델 방주호가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할 예정이다.

모바일 라이브인 만큼 프로그램의 구성도 자유롭게 꾸며진다. 일상에 대한 잡담부터 고민 상담, 뷰티/패션 코칭, 게임 방송, 먹방 까지 다양한 소재 통해 각각의 셀럽이 가진 매력도를 120% 이상 끌어낸다.

‘모비딕 라이브’를 공동 기획한 백승일 PD는 “셀럽과 그들의 팬들 모두 서로 소통하려는 욕구는 강한데 마땅한 창구가 없었다. SNS를 통한 소통은 한계가 분명한데 ‘모비딕 라이브’가 그 빈 자리를 채울 것”이라며 ‘모비딕 라이브’가 셀럽과 팬을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소통 창구가 될 것임을 예고했다.

은지향 PD는 “TV보다 유튜브와 SNS가 친숙한 10·20 뉴미디어 세대들이 가장 보고 싶어할만한 셀럽을 섭외하는데 주력했다”며 ‘셀럽과 팬들이 자유롭게 대화하고, 웃고, 공감하는 콘텐츠가 될 것”이라고 앞으로 이끌어갈 ‘모비딕 라이브’의 방향을 제시했다.

기존 모바일 라이브와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이겠다는 SBS 모비딕이 과연 어떤 라이브 방송을 선보일지, 그 결과물은 29일 오후 9시 페이스북과 유튜브 ‘모비딕 라이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