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AL1’ 초동 판매량 19만장 돌파… 엑소·방탄 다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세븐틴 / 사진제공=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세븐틴 / 사진제공=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이 초동 판매량 기록을 경신했다.

29일 현재 국내 주요 음반 판매 조사 사이트인 한터차트의 최신 주간차트(2017.05.22~2017.05.28 집계)에 따르면 세븐틴이 지난 22일에 발표한 네 번째 미니 4집 ‘올원(Al1)’은 발매 후 일주일간 총 19만 2399장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 주 최다 음반 판매 부문 1위의 성적이다.

이는 지난해 12월 발매한 미니 3집 ’고잉 세븐틴(Going Seventeen)’의 초동 판매량인 13만 1998장을 6만 장 넘은 수치다. 더불어 역대 아이돌 초동 순위에서 엑소, 방탄소년단의 뒤를 이은 10위 진입과 올해 초동 순위 2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음반 판매량뿐 아니라 공개된 지 8일 된 ‘울고 싶지 않아’ 뮤직비디오는 유튜브 조회수 780만 뷰를 훌쩍 넘었고, 해외 아이튠즈 앨범 차트에서 또한 4개국 1위와 총 18개국에서 톱 100을 기록하는 성적을 보였다. 또한 철벽같던 국내 음원차트에서는 8개 차트 모두 상위권 차트를 유지하며 놀라운 결과를 내보이고 있는 중이다.

2017년 새로운 모습으로 가요계에 등장한 세븐틴은 데뷔 이후 자체제작돌로 입지를 굳히며 가요계 대세, 그리고 실력파 보이그룹으로 입지를 굳힌 뒤 놀라운 팬덤 형성과 새 앨범을 발매할 때마다 한층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세븐틴은 네 번째 미니 앨범의 타이틀곡 ‘울고 싶지 않아’로 활발한 방송활동 중에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