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카스텐, ‘스콜’ 개최…”쏟아지듯 가장 시원한 무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국카스텐 '스콜' 포스터 / 사진제공=인터파크

국카스텐 ‘스콜’ 포스터 / 사진제공=인터파크

밴드 국카스텐이 여름 브랜드 공연 ‘스콜’(Squall)로 돌아온다.

국카스텐 소속사 인터파크는 29일 “국카스텐이 오는 7월 8일, 9일 양일간 여름 브랜드 공연 ‘스콜’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한다”며 “한 여름에 펼쳐지는 국카스텐의 가장 시원한 무대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2015년 시작돼 올해 세 번째로 열리는 ‘스콜’은 여름 시즌에 개최되는 국카스텐의 여름 브랜드 공연으로 매년 강렬한 록 넘버와 화려한 퍼포먼스를 통해 관객들의 지지를 받아왔다.

또 이번 스콜 공연은 대형 공연장 중심의 연말 전국투어와 달리 3,000석 규모의 스탠딩 공연으로 진행된다. 보다 열광적인 분위기를 객석 전체에서 만끽할 수 있으며 전규호의 날카로운 기타 사운드와 김기범의 화려한 베이스라인, 이정길의 파워풀한 드러밍, 그리고 더욱 단단해진 하현우의 보이스를 더욱 더 온전히 경험 할 수 있다.

이에 앞서 국카스텐은 오는 6월 5일 일본 동경의 다이칸야마 라이브 클럽 유니트(UNIT)에서 ‘스콜 인 재팬 2017’(Squall in Japan 2017)이라는 타이틀로 공연을 펼친다. 국카스텐의 첫 일본 단독공연이기도 한 ‘스콜 인 재팬’은 일반 예매 시작 5분 만에 전석 매진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인터파크 측은 “올해에는 보다 완성도 높은 공연과 일본 등 해외활동을 본격적으로 펼칠 예정이다”며 “한국을 넘어 전 세계로 활동 영역을 넓히며 매해 성장하고 진화하는 국카스텐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지난해 국내에서 두 차례 전국투어를 진행하며 총 7만여 명의 관객을 동원한 국카스텐은 올해 초 소아암 어린이 돕기 자선공연을 시작으로 각종 페스티벌 무대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 7월 일본의 유명 락페스티발인 ‘후지록페스티벌’ 에도 참여하는 등 한국과 일본 양국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하고 있는 국카스텐의 ‘스콜’ 공연은 29일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