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29일 1-2회 특별판 편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쌈, 마이웨이' 포스터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KBS2 ‘쌈, 마이웨이’ 포스터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쌈, 마이웨이’가 29일  1-2회 특별판 편성을 결정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연출 이나정, 극본 임상춘)가 지난 22일과 23일 방송된 1, 2회를 본방 사수하지 못한 시청자들을 위해 오늘(29일) 밤 8시 55분부터 65분간 ‘1-2회 특별판’을 방송한다.

지난 1, 2회분에서는 ‘꼴통 판타스틱 포(4)’라고 불리는 고동만, 최애라, 김주만(안재홍), 백설희(송하윤)의 과거와 현재가 빠르게 담겼다. 태권도로 세상을 돌려차기 하고 싶었던 동만은 진드기 박멸기사가, 뉴스 데스크에 앉고 싶었던 애라는 럭키 백화점 인포 데스커가 됐다. 절대 미각을 자랑하던 타고난 장금이 주만은 홈쇼핑 식품 구매 담당이, 현모양처를 꿈꾸던 설희는 친절한 콜센터 상담원이 됐다.

관계자는 “오늘(29일) 방송되는 ‘쌈, 마이웨이 1-2회 특별판’은 지난 1, 2회분의 엑기스만 담아 뒤이어 방송되는 3회를 더욱 재밌고 설레게 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1-2회 연속, 엔딩을 통해 심쿵을 선사하고 있는 동만과 애라가 오늘 밤 방송에서는 어떤 활약을 펼칠지, 특별판과 3회 본방송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쌈, 마이웨이’는 29일 오후 8시 55분에는 특별판 방송을, 오후 10시에는 제3회를 KBS 2TV에서 연속 방송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