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류수영, 가족들의 결혼 반대 부딪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와 류수영이 가족들의 결혼 반대에 부딪혔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 26회에서는 결혼을 결심한 변혜영(이유리)과 차정환(류수영)이 가족들의 반대에 부딪히는 장면이 그려졌다.

오복녀(송옥숙)는 정환이 혜영과 결혼을 선언하자 이를 반대했다. 정환을 찾아달라며 혜영에게 사과했지만, 혜영이 카페에서 자신에게 한 행동을 용서하지 못했다. 나영실(김해숙) 역시 반대했다.

복녀는 정환에게 혜영과 결혼할 거라면 집을 나가라고 했고, 정환은 집을 나가겠다며 반대에 맞섰다. 그러면서도 복녀는 끝까지 혜영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자신의 의견을 말했다.

영실은 복녀 때문에 혜영과 정환의 결혼을 반대했다. 복녀가 자신들과 가치관이 다르다며 이전의 사건들에 대해 언급했다. 결국 혜영 역시 가족들의 반대에 부딪히게 된 것이다. 또 정환이 혜영과 헤어지고 잠적한 것에 대해서도 화를 냈다. 혜영은 정환을 감싸려고 했지만 쉽지 않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