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결 용사” 엑소의 영광은 계속된다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엑소,콘서트기자회견

그룹 엑소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엑소 플래닛 #3 –디 엑소디움[닷]–(EXO PLANET #3 – The EXO'rDIUM [dot] -) 콘서트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데뷔 5주년을 맞은 초대형 그룹 엑소, 영광은 계속된다.

엑소는 28일 오후 서울시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앙코르 콘서트 ‘엑소 플래닛 #3 – 디 엑소디움 [닷] -(EXO PLANET #3 – The EXO’rDIUM [dot] -)’ 마지막 공연을 열고, 세 번째 투어의 화려한 막을 장식했다.

H.O.T, god, 신화 등 보이그룹 전설이라 불리는 선배들에 이어 주경기장에 입성하게 된 엑소는 공연을 앞두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영광스럽다”며 “너무 행복하다.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생각을 한 번 더 하게 됐다. 데뷔 초 SM타운 콘서트를 여기서 하며 ‘우리가 이 공연장에서 공연을 할 수 있을까’ 했었다. 마침내 하게 된 데 대해 엑소엘(팬클럽), 스태프, 회사 여러분들게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번 ‘엑소 플래닛 #3’ 투어는 지난해 7월 가수 단일 공연 사상 최초 체조경기장 6회 공연을 세운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LA, 뉴어크, 멕시코시티, 방콕, 도쿄, 오사카, 홍콩, 쿠알라룸푸르 등 전 세계 17개 도시에서 펼쳐졌다. 총 37회 공연으로 도합 61만여 관객이 동원, 세계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엑소,백현,콘서트기자회견

그룹 엑소 백현이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엑소 플래닛 #3 –디 엑소디움[닷]–(EXO PLANET #3 – The EXO'rDIUM [dot] -) 콘서트 기자회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백현은 “티켓파워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증거”라며 “뭐든지 유지하고 더 높이 올라가는 게 힘들다. 때문에 지금까지 해 왔던 것보다 더 열심히 해서 팬 여러분께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한다. 그러면 내년에는 더 큰 무대에 설 수 있지 않겠나”라며 “해외 팬 분들은 저희의 퍼포먼스를 굉장히 좋아하신다. 앞으로 더 열심히 연습해서 완벽한 무대를 보여드리는 게 엑소의 색깔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콘서트에는 역대급 투어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무대인만큼, 본무대 및 돌출, 서브 무대로 구성된 150mX130m 크기의 초대형 무대를 비롯해 대형 중앙 LED 스크린과 4대 중계 스크린, 키네시스 모터로 표현한 엑소 로고 형태의 육각형 조명 트러스 등 다양한 구조물과 무대 연출을 마련했다. 또 현란한 폭죽과 조명을 더해 야외 공연장의 장점을 적극 활용했다. 엑소는 “하늘까지 공간을 충분히 써서 멋진 쇼를 보여드릴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엑소는 지난 2012년 데뷔 후, 총 111회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고 누적 관객수만 이미 160만 명을 돌파했다. 또 올 초 각종 가요 시상식에서 대상을 거머쥐며 4년 연속 대상 수상의 이례적인 기록도 세웠다. 팬덤의 규모 역시 음반 판매량으로 밀리언셀러를 기록하며 그 화력을 입증했다. 이 모든 성과가 데뷔 5주년 만에 이뤄낸 쾌거다.

백현은 “이번에 멤버들과 이야기를 많이 했다. 단결력이 더 생겼다.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지금까지는 멤버들의 순수한 마음과 열정으로 5년여를 왔다면, 이제부터는 조금 더 밀집되고 단결력을 갖춘 용사 같은 느낌으로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첸 역시 “이 자리를 빌어 5년을 함께해준 팬 여러분께 감사하다. 더 단단한 엑소가 돼 활기찬, 열정적인 활동을 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엑소는 이날 컴백이 임박했음을 알련 눈길을 끌었다. 백현은 “타이틀곡이 이미 나왔다. 멤버들과 회사가 흡족할만한 곡”일며 “저도 굉장히 기대가 되고 회사도 기대가 크다. 이번 여름을 뜨겁게 강타할 수 있지 않을까 감히 생각해본다”고 예고했다. 컴백 스포일러로는 “더울 때 자주하는 말인 ‘아, 더워’”를 말해 궁금증을 높이기도. 리더 수호는 “올해 또 대상을 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 5년 연속 대상을 받는 것이 목표”라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