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말이 많아 별명이 앵무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소민이 집에서 별명이 앵무새라고 말했다.

전소민은 2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 “따로 불리는 이름이 있느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앵무새”라고 답했다.

이유를 묻자 전소민은 “아빠가 말이 많다고 앵무새라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이 공개한 영상 속 전소민은 멤버들이 하는 모든 말을 다 받아줘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