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정남, ‘무한도전’에서도 터진 원초적 예능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정남/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배정남/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배정남의 원초적 예능감이 ‘무한도전’에서도 통했다.

배정남은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미래예능연구소’ 특집 두번째 이야기에 출연했다.

배정남은 이날 미션을 통해 얻은 용돈으로 멤버들과 김치찜을 함께 먹으려는 의지를 보여 ‘의리남’으로 급부상했다. 특히 제작진이 “수저는 20만원”이라고 하자, 은박지로 수저를 만드는 영민함으로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구수한 사투리를 쓰다가 서울말 욕심을 냈고, 어딘가 어색한 표준어를 구사해 허당스러운 모습까지 살리며 웃음 지분을 확보했다.

‘미래예능연구소’ 특집은 ‘무한도전’ 멤버들을 비롯해 문세윤, 딘딘, 진우, 유병재, 크러쉬 등 총 11명의 예능인이 모였다. 예능 시험대에 오른 개성 강한 이들 사이에서 배정남은 꾸밈없고 솔직한 모습으로 ‘목정남’부터 ‘의리남’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두각을 나타냈다.

그는 앞서 ‘미래예능연구소’ 특집 첫 번째 이야기에서 식욕을 참지 못하고, 목장갑을 끼고 쏜살 같이 라면을 가로챘다. 본능에 충실했던 그의 모습은 큰 웃음 포인트가 됐고, 방송 직후 ‘목정남’이란 별명으로 회자될 만큼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배정남은 최근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슈얼 와이 낫’이란 유행어를 만들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이어 영화 ‘보안관’ 춘모 역으로 인기몰이를 더한 그가 ‘무한도전’을 접수한 상황.

약 8년 전 ‘무한도전’의 ‘무인도 특집’ 출연 때와 달리 그는 예능 신스틸러로 훌쩍 성장한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솔직하고 유쾌한 매력으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배정남의 ‘미래 예능’ 활약상이 더욱 기대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