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오현경, 방부제 미모부터 솔직 입담까지 ‘新예능캐릭터 탄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오현경/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오현경/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배우 오현경이 솔직한 입담과 아름다운 미모로 인기 역주행을 예고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오현경이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아는 형님’ 멤버들의 환호 속에 등장한 오현경은 이날 끊임없이 대화를 이어갔다. 반면 딘딘은 말을 한 번도 하지 못하자 어깨동무를 하고 살뜰히 챙기는 등 훈훈한 배려심이 엿보이기도 했다.

이후 ‘나를 맞혀봐’ 코너가 시작되자 오현경은 어린 시절 꿈 이야기부터, 데뷔 과정까지 재미나게 풀어갔고 10년 만에 복귀한 작품인 ‘조강지처 클럽’을 통해서 연기 열정을 되찾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공개했다.

또한 오현경은 MBC ‘라디오스타’ MC 공석 귀띔에 자신 없어 하다가도, 이내 추천해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수다 본능’이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모든 주제에 감칠맛을 더했다.

이외에도 평소 힙합을 좋아한다는 오현경은 대화 중에도 속사포 래퍼의 면모를 보이더니, 이후 펼쳐진 랩 배틀에서도 역시 재치 넘치는 무대를 완성해 보는 재미를 높였다.

이처럼 오현경은 세월을 역행한 아름다운 외모는 물론,  자연스럽고 솔직한 매력을 발산하며 진가를 제대로 발휘된 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