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농장’, 사랑 찾아 산 넘고 물 건너는 고양이 진주 이야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동물농장' 방송화면

사진=SBS ‘동물농장’ 방송화면

사랑꾼 고양이가 ‘동물농장’에 떴다.

28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특별한 고양이 진주의 사연이 방송됐다.

진주는 경상남도 통영시에서 바다 건너 30분 거리에 위치한 사랑이 넘치는 섬, 사량도에 살고 있다.

사량도의 한 집에서 하루 종일 먹고 자며 힐링 라이프를 즐기고 있는 진주는 겉보기엔 이 집 터줏대감 같다. 하지만 알고 보니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나 눌러앉은 불청객이라고.

길고양이도 아니고 주인까지 있는 녀석이 이 집에서 떠나지 않는 단 한 가지 이유는 바로 첫 눈에 보자마자 반해버린 이 집 고양이 새복이 때문이다. 하지만 진주네 집에서 새복이네 집으로 오려면 무려 8km를 이동해야 한다.

일반적인 고양이의 경우 활동 범위가 2km를 벗어나지 않고, 호기심이 강한 고양이라도 3km이상 이동하기 어렵다는 게 연구 결과를 통해 밝혀진 바 있다. 하지만 진주는 먼 거리를 이동해 밤낮 가리지 않고 새봄이 집을 들락거렸고, 결국 위치 주적기를 달아 진주의 행적을 밝히기로 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