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장혁, 차태현과 의리로 특별출연 ‘절친 케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최고의 한방'/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KBS2 ‘최고의 한방’/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최고의 한방’에 특별 출연한 장혁과 라준모(차태현) PD의 특급 만남 현장이 포착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는 6월 2일 첫 방송 될 KBS2 ‘최고의 한방’(연출 유호진, 라준모(차태현) 극본 이영철, 이미림)은 죽은 줄 알았던 과거의 톱 스타가 살아 돌아왔다는 설정에서 시작된 예능드라마로 사랑하고, 이야기하고, 먹고 사는 것을 치열하게 고민하는 이 시대의 20대 청춘 소란극.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절친으로 익히 알려진 라준모(차태현) PD 와 장혁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서로가 너무도 반가운 듯 얼굴 가득 함박웃음을 지은 채 화기애애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절친케미가 쏟아져 나오는 듯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는 최근 진행된 ‘최고의 한방’ 촬영 현장의 모습으로, 장혁은 라준모(차태현) PD와의 인연으로 ‘최고의 한방’ 2회에 특별 출연하게 됐다.

무엇보다 이날 장혁은 라준모(차태현) PD 함께 절친 사이가 아닌 감독과 배우로 만나게 돼 라준모(차태현) PD의 디렉팅을 피할 수 없었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공개된 다른 스틸 속에는 전동휠 연습에 몰두하고 있는 장혁의 모습과 함께 그런 그를 흐뭇하게 바라보며 옆을 지키는 라준모(차태현) PD의 모습이 담겨있어, 두 사람의 호흡이 더해져 어떤 장면이 탄생했을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최고의 한방’ 제작사 측은 “하루 전날 연락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흔쾌히 섭외에 응해준 장혁의 특급 의리에 매우 고맙다. 그는 ‘프로듀사’때도 전날 연락을 받고 달려와 발벗고 촬영에 응한 바 있다”면서 장혁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라준모(차태현) PD 와 장혁은 촬영장에서 조우한 그 순간부터 마치 꼬마아이들처럼 해맑은 모습으로 서로 아이디어를 쏟아내며 절친케미를 폭발시켜 현장을 한층 밝게 만들었다”면서, “특히 라준모(차태현) PD 는 장혁이 극중 더욱 멋있고 잘 나왔으면 하는 마음에 열혈 디렉팅을 펼치기 시작했고, 이에 재미있는 장면이 탄생했다“고 밝히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최고의 한방’은 오는 6월 2일 오후 10시 ‘최고의 한방-프롤로그’가 방송된 후, 오후 11시에 1회가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