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지현우X김지훈 본격 등장… 형제의 ‘엇갈린 운명’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도둑놈 도둑님’ 속 형제의 엇갈린 운명이 시청자를 울렸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서는 ‘금 도둑’으로 몰려 억울하게 구치소 신세를 지게 된 장판수(안길강 분)의 두 아들 장민재(남다름)와 장돌목(김강훈)이 서로 다른 운명을 선택, 결국 헤어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진짜 ‘금 도둑’인 천문그룹 홍일권(장광)의 계략에 의해 억울하게 누명을 쓴 장판수. 그리고 아버지의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직접 호랑이굴로 들어가 증거를 잡아내는 장돌목의 모습이 긴장감 넘치는 긴박한 전개로 그려지며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진짜 금도둑이 홍일권이라는 사실을 알아낸 장민재-장돌목 형제는 곧장 윤중태(최종환) 검사에게 향했고, 증거를 공개하면서 아버지의 석방을 요구했다.

이날 방송에서 형제에게 찾아온 불행은 끝이 없었다. 아버지와 장돌목에 대한 분노로 가득한 장민재를 설득하던 어머니 박하경(정경순)이 장돌목을 구하려다 목숨을 잃은 것. 모든 게 자기 탓이라 자책하는 장돌목과 모든 걸 내려놓고 떠나려는 장민재의 모습이 교차되어 보여지면서 형제의 엇갈린 운명에 안타까움을 더했다.

“엄마, 아빠랑 형이 있을 때 내가 끼어들면 안될 것 같았다”는 장돌목과 “아빠는 너(장돌목)만 싸고 돌았다”는 장민재의 대사는 어려서부터 품고 살아온 두 형제의 아픔을 보여주는 대목. “우린 가족이잖아!”라며 떠나는 형을 붙잡는 장돌목의 모습은 안방극장을 눈물 바다로 만들기에 충분했다.

방송 말미에는 훗날 펜싱선수가 된 장돌목(지현우)과 사법 연수원생으로 성장한 한준희(김지훈, 과거 장민재)의 모습이 그려지며 앞으로 펼쳐질 두 사람의 운명을 기대케 했다. 가까스로 펜싱 경기에서 이긴 장돌목이 생방송 도중 “형! 나와 아버지는 형을 기다리고 있어. 제발 연락해!”라고 애타게 찾는 장면 또한 인상적이었다. 열쇠 수리공이 된 장판수의 모습 역시 ‘도둑놈 도둑님’ 속 주인공의 앞날에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도둑놈 도둑님’은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통쾌하게 다루는 드라마다.‘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