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김민정, 박해진 밤새 간호 “왜 이렇게 돼서 돌아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맨투맨' 방송 캡쳐

/사진=JTBC ‘맨투맨’ 방송 캡쳐

‘맨투맨’ 김민정이 박해진을 밤새도록 간호했다.

2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 12회에서는 차도하(김민정)가 총상 입은 김설우(박해진)를 간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도하는 집에 늦게 돌아온 김설우에 걱정스러운 듯 달려나가 “무슨 일 일었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김설우는 차도하의 어깨에 쓰러졌고 차도하는 그를 침대에 눕혔다. 이 때 차도하는 김설우의 총상을 발견했고, 그의 곁에서 밤새 간호했다.

이후 김설우는 악몽 끝에 눈을 떴고, 차도하는 “열이 엄청 났어요. 뭐가 어떻게 된 거에요. 우리 편 만나러 간 거잖아. 그런데 왜 이렇게 돼서 돌아와. 무슨 일인데 병원도 못 가는 건데”속상해하며 물었다.

그러나 김설우는 오히려 차도하를 걱정하며 “다행입니다. 무사해서”라며 그를 끌어안았다.
한편 ‘맨투맨’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