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이유리, 류수영에게 “결혼하자! 단 1년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 캡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 캡쳐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가 류수영에게 프러포즈를 했다.

27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 25회에서는 변혜영(이유리)이 차정환(류수영)에게 프러포즈를 했다. 단 조건이 있었다. 1년만이었다.

이날 변혜영은 차정환에게 “그래 결혼해 결혼하자 단 1년만”이라고 말했고, 차정환은 어이없는 표정을 지었다.

이에 당황한 변혜영은 “왜? 왜 아무 말을 안 해? 무슨 뜻인지 물어야지. 그래야 다음 말을 하는데”라고 물었고, 두 사람은 카페에 들어가 자세한 이야기를 나눴다.

차정환은 “설명해봐. 1년만 결혼하자니. 그게 무슨 소리야?”라고 물었다. 이에 변혜영은 “일단 무슨 개소리냐고 안 해줘서 고마워. 대전제는 ‘차정환과 결혼을 하자’야. 끊어내기에 선배는 너무 MSG같은 남자야”라고 말했다.

이어 “선배를 잃고 싶지 않거든. 그런데 난 여전히 두려워. 내가 결혼에 맞는 여자인지 그리고 우리 결혼생활이 행복할 수 있을지. 결혼에 부적합한 자로서 선배를 불행하게 만드는 건 아닌지, 그리고 선배가 꿈꾸는 결혼과 현실 결혼의 간극으로 후회하는 건 아닌지. 그래서 판단기간을 갖고 싶어. 1년 기간의 인턴기간을”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차정환은 이해를 못하겠다는 표정을 짓자 변혜영은 “우리가 직장을 구할 때도 회사와 쌍방간의 서로가 적합한지 인턴기간을 거쳐서 모색을 하고 탐험을 하는 마당에 인생에서 행복과 불행을 좌우할 수 있는 결혼을 하는데 겁도 없이 혼인신고를 하는 게 말이 돼?”라며 “이건 오히려 행복 추구권을 포기하는 거야. 내 삶의 자기결정권을 포기하는 거라고”라고 말했다.

차정환은 “그래서 1년간 인턴기간을 거친 후에 취직을 정하듯이 우리도 1년간 살고 혼인신고를 할지 말지 정하자고?”라고 물었다.

이에 변혜영은 “정확해. 서로 판단하고 평가한 뒤 이 결혼을 지속시킬지 말지를 결정하자고”라고 답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