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배정남, 김치찜 한 숟갈에 “살아있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무한도전’ 배정남이 먹방으로 또 한 번 눈길을 끌었다.

2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미래예능연구소’ 2편이 진행된 가운데 배정남이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내 또 한 번 눈길을 끌었다.

이날 멤버들은 ‘점심 식사 판매’가 진행됐다. 하지만 수저가 20만원에 라면이 100만원. 배정남과 문세윤이 각각 100만원씩, 총 200만원을 갖고 있는 상태였지만 메뉴들이 너무 비싸 모두가 여유롭게 먹을 수 없었다.

이에 배정남은 “같이 밥 먹어야죠. 김치찜 1개에 공기밥2개해서 먹읍시다”라고 제안을 했고, 하하는 “멋있다. 같이 먹을 생각하고”라며 감탄했다.

그러면서 배정남은 “젓가락 만들 수 있어요. 색연필로 젓가락을 만들자”고 했고 “공기밥 하나는 문세윤과 둘이서 나눠먹자”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불만을 드러냈지만 어쩔 수 없이 두 사람의 선택을 따랐다.

이후 배정남은 종이와 은박지로 숟가락을 만들어 김치찜을 한숟갈 뜨더니 “김치찜 살아있네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