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고동’ 경수진 “제작진 악마의 편집, 먹방 억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방송 캡쳐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방송 캡쳐

‘주먹쥐고 뱃고동’ 경수진이 ‘먹방’에 억울함을 털어놨다.

27일 방송된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천혜의 갯벌로 유명한 충청남도 서천으로 떠난 경수진이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날 이상민은 “저희가 38시간을 촬영하는데 일한 30시간 어디로 다 날라 가고, 먹는 것만 나왔냐”며 “주변에서 ‘바닷가에 놀러갔냐 먹으러 갔냐’고 한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때마침 경수진은 “저는 진짜 억울하다. 정말 많이 안 먹었는데 먹는 것만 붙여놓으셨더라. 악마의 편집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주먹쥐고 뱃고동’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