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 설우의 이중생활”…‘맨투맨’ 박해진, 촬영장 B컷 대방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사진=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맨투맨’ 박해진의 반전 이중 생활이 포착됐다.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 측은 27일 박해진의 카메라 밖 모습을 담은 B컷 사진들을 대방출했다.

극중 박해진은 빈틈을 허락하지 않는 최정예 고스트요원 김설우 역을 맡아 치밀하게 임무를 수행하면서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 본격적인 작전이 전개되면서 흑화한 설우와 다르게 실제 촬영 현장에서는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공개된 사진에서 박해진은 밤샘 촬영으로 지친 와중에도 스태프들에게 먼저 다가가 말을 건네고 궂은 일도 거들며 분위기를 이끄는 모습이다.

특히 액션신이 가장 많은 날 온몸을 내던진 촬영 후에도 끝까지 웃음을 잃지 않고 스태프들을 먼저 독려해 촬영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헝가리 로케이션 촬영 때에는 외국 배우들까지 감화 시킨 친화력으로 현지 스태프들의 칭찬이 이어지며 더욱 완성도 높은 액션신을 완성할 수 있었다는 전언이다.

‘맨투맨’ 제작진은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가 끈끈한 팀워크로 이어졌다”며 “연이은 촬영 일정에도 지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분위기를 이끌어준 분위기 메이커 박해진 덕분에 스태프들이 더 힘을 낼 수 있었다”고 촬영 뒷이야기를 전했다.

한편 ‘맨투맨’은 초특급 한류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고스트 요원과 그를 둘러싼 숨은 맨(Man)들의 활약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