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영X김정은X양세종X서은수가 전하는 #듀얼 #복제인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OCN '듀얼'

/사진=OCN ‘듀얼’

‘듀얼’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OCN 오리지널 드라마 ‘듀얼’(극본 김윤주, 연출 이종재)이 첫 방송에 앞서 오늘(27일) 스페셜 프리뷰를 방송한다.

‘듀얼’은 선과 악으로 나뉜 두 명의 복제인간과 딸을 납치당한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로, 딸을 찾기위해 고군분투하는 베테랑 형사 장득천(정재영)과 성공에 대한 야망으로 가득한 엘리트 검사 최조혜(김정은), 모든 사건의 키를 쥐고 있는 복제인간 성준&성훈(양세종)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기존의 복제인간을 소재로 한 작품들이 미래를 배경으로 했다면, ‘듀얼’은 드라마의 배경을 2017년으로 설정하는 새로운 시도로 방송 전부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스페셜 프리뷰에서는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라는 새로운 장르에 주목하는 시청자들을 충족시킬 촬영현장 비하인드부터 배우들의 솔직담백한 인터뷰와 케미를 미리 볼 수 있다.

장득천 역을 맡은 정재영은 헐리우드 배우 리암 니슨을 연상시키는 추격씬 비화를 공개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다. 또한 정재영은 요즘 SNS에서 유행하는 해시태그는 알지만 해시브라운은 전혀 모르는 모습으로 ‘아재美’를 발산하며 인간적인 매력을 물씬 풍길 예정.

연기 인생 최초로 악역에 도전하는 김정은은 이날 토크의 MC로 등장, 내공 넘치는 진행을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캐릭터 ‘검사 최조혜’를 소개하며 무한한 애정을 드러내 첫 악역 도전에 대한 소감을 밝힌다.

이외에도 해시태그에 자신의 이름을 검색하면 북한이 나온다는 김정은의 웃지 못할 사연도 공개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할 계획이다.

이날 프리뷰에서는 신인으로서 쉽지 않은 배역에 도전하는 두 배우의 패기도 확인할 수 있다. 1인 2역 복제인간 성준&성훈 역의 양세종은 요즘 20대 답지 않은 진지함과 연기 철학을 드러내며 동료 배우들의 감탄을 자아낼 예정.

류미래 역의 서은수도 자신의 캐릭터를 직접 소개하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전망이다.

‘듀얼’ 제작진은 “복제인간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로 거대하지만 탄탄한 스토리를 준비 중이다. 배우들의 연기로 지금까지 OCN에서 보지 못했던 또 다른 쾌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듀얼’을 통해 스릴러도 신선한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듀얼’ 스페셜 프리뷰는 오는(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