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김구라, 김민종 구라바타로 변신 ‘통 큰 한턱’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방송 캡쳐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방송 캡쳐

‘발칙한 동거’ 김구라가 민종의 ‘구라바타’로 변신해 통 큰 한턱을 쐈다.

26일 방송된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이하 ‘발칙한 동거’)에서는 유라, 김민종, 김구라의 볼링 내기와 첫 야식 파티, 스티브J&요니P, 조세호, 피오의 흥 넘치는 프라이빗 파티를 즐기는 모습, 케이윌-한은정이 서로를 위한 특별 반전 선물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동거인들이 일상 속 개성 넘치는 취미 생활을 함께 즐기며 소소한 행복과 기쁨을 나누는 모습을 보여줘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직은 낯선 스타들이 한 지붕 아래 시간을 공유하고 점차 서로에 대해 하나하나 알아가며 배려를 통해 맞춰가는 모습에서 ‘함께하는 즐거움’이 무엇인지를 다시 한번 느낄 수 있게 해주었다.

먼저 유라, 김민종, 김구라는 유라의 단골 볼링장을 찾아 야식을 건 볼링 내기 게임을 즐겼다. 자칭 볼링 마니아인 유라는 완벽한 자세와 흐트러짐 없는 눈빛으로 화려한 볼링 실력을 뽐냈고, 이에 질세라 두 아재 방주인 김민종-김구라 또한 초 집중한 모습으로 승부욕을 불태웠다.

김민종은 김구라의 끊임없는 훼방에도 왕년의 볼링 실력이 되살아난 듯 3연속 스트라이크를 성공시키며 볼링신의 면모를 보여 유라와 김구라를 긴장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결국엔 유라가 1등, 김민종이 2등, 김구라가 3등으로 야식은 김구라가 쏘게 됐다.

볼링 꼴찌인 김구라는 홀로 한밤중 야식 공수에 나섰고, 유라와 김민종은 먼저 집으로 가 전화로 김구라에게 야식 주문을 하기 시작했다.

김민종은 김구라를 이긴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아 얼마나 기분 좋은지 몰라”를 연발했고, 이내 김구라에게 치킨, 소주, 맥주잔까지 주문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구라는 “뭐 이리 많이 시키냐”면서도 김민종의 ‘구라바타’로 변신해 온 동네를 뒤져 두 손 가득 푸짐하게 야식을 사왔다. 이들은 김구라의 화끈하고 통 큰 한턱에 풍성하고 화기애애한 첫 야식 파티를 즐기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