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고동’ 이상민, 게국지 위해 육중완과 ‘진흙탕 싸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주먹쥐고 뱃고동’ 이상민이 김병만, 육중완과 ‘진흙탕 싸움’을 벌였다.

27일 방송될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충청남도 서천으로 떠난 김병만, 이상민, 육중완, 경수진과 신입 어부 에릭남, 니엘의 모습이 그려진다.

미식의 고장이자 천혜의 갯벌로 유명한 충남 서천에서 펼쳐진 여정인 만큼, 이 날 방송에서는 충남의 대표 향토 요리인 ‘게국지’를 건 미션이 펼쳐진다.

꽃게와 겉절이를 넣고 푹 끓여내서 만드는 게국지는 얼큰하면서도 시원한 맛이 일품으로 알려져 있다. 게국지에 가장 격한 반응을 보인 멤버는 자칭 타칭 ‘미식가’ 이상민이었다.

이상민은 “평소 가장 좋아하는 음식인 게국지를 꼭 먹겠다”며 굳은 다짐을 보였다. 이후 이상민은 발이 푹푹 빠지는 갯벌로 뛰어들어 미션 수행에 고군분투했다.

뿐만 아니라 이상민은 김병만, 육중완과 2대 1로 진흙탕 육탄전까지 불사했다. 이에 육중완은 이상민의 얼굴에 진흙 뭉치를 묻히는 등 강력한 대응에 나섰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진흙 범벅이 된 이상민은 굴욕을 당했다.

이상민은 “게국지의 맛을 아는 사람으로서 흥분을 안 할 수가 없었다”며 “게국지를 놓치면 아주 큰 후회를 할 것 같아 무조건 먹어야 했다”라고 불타는 승부욕을 드러내 게국지에 대한 그의 깊은 애정(?)을 알 수 있게 했다.

과연 이상민이 미션에 성공해서 게국지를 먹을 수 있었을지, 그 결과는 27일 오후 6시10분 ‘주먹쥐고 뱃고동’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