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타자기’ 유아인, 엔딩 꽉 잡아버린 디테일 연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시카고 타자기' 방송 캡쳐

/사진=tvN ‘시카고 타자기’ 방송 캡쳐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의 디테일한 연기가 빛났다.

26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극본 진수완, 연출 김철규) 13회 엔딩에는 유아인의 밀도 있는 연기고 더욱 풍성하고 깊어졌다.

이날 방송 속 과거 경성스토리는 슬프고 안타까웠다. 내 나라 조선의 독립을 위해 청년들은 목숨을 걸었다. 당장 내일이면 거사. 청년들의 독립단체 수장 서휘영(유아인)은 자신의 정체를 밝힐 수는 없지만 자신의 마음을 담은 글로 동지들을 독려했다. 서휘영이 격려한 동지 중에는, 그가 사랑하지만 애써 마음을 감춰야 하는 여인 류수현(임수정)도 포함되어 있다.

거사 전날 밤, 서휘영과 류수현의 만남이 이날 엔딩을 장식했다. 서휘영은 “약속해. 반드시 살아 돌아와. 수령 명령이야”라고 흔들리는 목소리로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그러나 차마 그녀의 손을 잡아줄 수는 없었다. 슬프고 아팠지만 눈물을 흘릴 수도 없었다. 그는 많은 청년 독립투사들을 이끄는 수장이었고, 당장 내일 거사를 성공으로 이끌어야만 하는 독립운동가이기 때문이다.

차마 잡지 못하다가 스쳐 지나가는 손, 이미 차오른 눈물을 애써 누르는 듯 힘있는 눈빛, 안타까움과 불안함 등 복잡한 감정이 뒤섞인 표정까지. 유아인은 작은 것 하나도 놓치지 않는 섬세한 연기로 ‘시카고 타자기’ 13회 엔딩 장면을 꽉 잡았다.

인물의 감정변화에 따라 완벽한 완급조절을 하는 유아인의 연기가 전생 속 서휘영과 류수현, 현생 속 한세주(유아인)와 전설(임수정)의 운명을 더욱 애틋하게 만들었다.

한편 ‘시카고 타자기’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