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라 은수’ 이영은·박하나, 진짜 가족됐다…해피엔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1 '빛나라 은수'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1 ‘빛나라 은수’ / 사진=방송화면 캡처

‘빛나라 은수’가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26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빛나라 은수’ 최종회에서는 교직에 복귀하는 오은수(이영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은수는 교육청으로부터 교직 복귀 요청에 대한 결과를 통보 받았고 김빛나(박하나)와 최여사(백수련)는 가슴을 졸이며 결과를 궁금해 했다. 은수와 빛나는 과거의 앙금을 털고 친자매처럼 친숙한 모습을 보였다.

최여사는 “많이 늦었지만 그동안 오은수 선생 미안했습니다. 이 늙은이가 잘못했다. 고맙고 축하한다”며 진심어린 사과를 했다.

1년 후, 은수의 생일과 수호(김동준)가 개발한 드레싱 성공을 축하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수민(배슬기)은 박형식(임지규)와 결혼해 낳은 쌍둥이를 데려왔고 빛나와 수현(최정원) 역시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빛나는 생일인 은수를 위한 시를 준비했다며 은수가 고등학교 시절 가르쳐줬던 시를 읊어 은수를 감동시켰다.

‘빛나라 은수’의 후속으로는 임수향·도지한 주연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