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임씬3’ 박지윤, 뮤지컬 여배우 변신…에이핑크 ‘노노노’ 열창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크라임씬3' 박지윤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크라임씬3’ 박지윤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박지윤이 듣는 이의 숨을 멎게 하는 노래 실력을 선보였다.

26일 방송된 JTBC ‘크라임씬 시즌3’에서 양세형은 탐정을, 나머지 플레이어들은 용의자가 돼 ‘뮤지컬 살인사건’의 진범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현장검증을 마친 뒤 양세형 탐정은 무거운 분위기를 풀어달라며 박리엣(박지윤)에게 노래를 요청했다. 그는 “진스타(진영)와 듀엣 무대를 보여드리겠다”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박리엣은 진스타의 노래가 끝나자 수줍은 표정으로 ‘노노노(No No No)’를 불렀다. 그의 노래가 끝나자 양탐정은 “지금 뭐하시는 거예요?”라고 다그쳤고, 김관객(김지훈)은 “박리엣은 돈 되게 많이 썼나 봐요”라며 어떻게 뮤지컬 주연이 됐는지 물었다.

박리엣은 “미모로 됐다”고 발끈했고 양탐정은 “거짓말하면 범인이에요”라고 말해 박리엣을 꿀 먹은 벙어리로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