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타자기’ 고경표, 몸에서 균열 발견…소멸 징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시카고 타자기'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시카고 타자기’ / 사진=방송화면 캡처

고경표가 소멸될 위기에 처했다.

26일 방송된 tvN ‘시카고 타자기’에서 유진오(고경표)는 자신이 소멸될 위기에 처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진오는 자신의 몸에 균열이 일어난다는 것을 알고 무당 왕방울(전수경)을 찾았다. 방울은 “얌전히 물건에 깃들어있어야 할 유령이 여기저기 돌아다닌 게 화근이다”며 “계속 인간인척 하고 돌아다니면 완전히 소멸 할 것이다”고 말했다.

자신이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말을 듣게 된 진오는 충격을 받았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