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채경 “멤버들, 요즘 언니 놀리는 데 재미 붙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에이프릴 나은 채경 / 사진=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에이프릴 나은 채경 / 사진=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에이프릴 채경이 멤버들이 본인을 놀린다고 밝혔다.

에이프릴 나은과 채경은 26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메이데이, 5월의 어느날 #4’라는 제목으로 팬들과 실시간 소통을 진행했다.

이날 채경은 “애들이 요즘 언니를 놀리는 데 맛이 들렸다”며 “내가 노래가사를 잘 못 외우는 편이다. 이동 중에 차에서 지코 선배의 ‘쉬즈 베이비’를 들으며 비슷하지만 틀린 가사로 불렀더니 ‘저 정도면 건망증인지 고집인지’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나은은 “그건 내가 한 말이 아니다. 둘째 언니가 한 거다”라고 덧붙였다.

에이프릴은 오는 29일 새 앨범 ‘메이데이(MAYDAY)’를 공개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