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혼밥 특공대’ 신청 사연 폭주…“혼밥족 다 모여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방송 캡쳐

/사진=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방송 캡쳐

‘맛있는 녀석들’ 혼밥 특공대가 화제다.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 혼자 밥 먹는 사람들을 응원하기 위해 만든 ‘혼밥 특공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혼밥특공대는 각자의 사정으로 인해 혼자 밥 먹는 사람들에게 맛있는 녀석들의 멤버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이 직접 찾아가 함께 식사를 하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는 코너다.

하지만 독특한 점은 사연 신청자에게 선정 여부를 미리 알려주지 않는다는 점. 언제, 어디서, 무슨 연유로 어떤 차림을 하고 혼밥을 먹고 있겠다는 메일을 제작진에게 보내면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이 선정해 약속 장소에 예고 없이 나타난다.

이에 신청자가 있으면 함께 식사를 하고 사연의 주인공이 없으면 출연자가 혼밥을 하는 방식이다.

지난주 SNS에 처음 모집 영상이 올라왔을 때 엄청난 공유와 댓글이 달리며 화제를 모았다. 그 리고 이번주 월요일부터 시작된 사연 모집 역시 다양한 직업군과 사연들로 신청이 폭주하고 있다.

국가고시를 앞두고 있는 공시생부터 바리스타,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택시기사와 병원 직원까지 세상 모든 혼밥 사연들의 집합소로 제작진도 깜짝 놀랐다고.

김준현은 6월 2일, 유민상은 3일은 김민경은 4일 문세윤은 7일 각자가 선정한 사연 속 주인공을 찾아가 밥 친구가 되어 줄 예정이며 방송은 6월 중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